Home

음식을 만들어 먹지 않는다. 돈과 시간과 노력의 결과물이 재료의 낭비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얼마전부터 매일 아침 마시는 ㅅㅌㅂㅅ의 아메리카노에서 재털이 맛이 나기 시작했다. ㅅㅂ의 아메리카노. 분명 내가 선호하는 맛의 커피는 아니다. 선택의 여지가 없을때의 최선의 선택이었달까. 그런데, 이제는 참을 수 없다는 생각이 들어, 드립 셋트를 주문했다. 원두를 선물받았다. 콩을 갈고 물을 부어 보았는데, 콩이 좋으면 일정 수준의 맛은 나올거라는 기대만 깨졌다.

내가 음식을 만들어 먹지 않는 이유가 다시 생각났다.

핸드 드립인데, 발로 내린 것 같다.

핸드 드립인데, 한가지 맛만 난다. 신맛.

마지막 투자라 생가하고 드립용 주전자를 주문했다.

주전자의 교체로도 커피맛이 나아지지 않으면, 나는 아마 다시 스타벅스의 커피를 마시고, 드립용 기구는 주방 한켠에 밀려나 어느날엔가 버려질게다. 지금까지 많은 다른 장난감들이 그랬듯이. 지금까지 많은 다른 타인들이 그랬듯이. 지금까지 많은 그들이 나에게 그랬듯이.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