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Image

 

나는, 진지함이 결여된 소설은 소설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문체가 가볍거나, 표현이 가볍울 수는 있지만, 그리고 그런 속성이 어떤 작가의 특징으로 기억되기도 하지만 글 자체가 가볍기만 하다면.? 내가 느끼는 이 불쾌한 감정은 형식의 파격이나 기존의 관념을 틀을 깨는 것에 대한 거부감이라기 보다는, 그런 파격을 통해서 말하고자 하는게 없다는데서 오는 실망감에 가깝다.

아저씨, 그냥 노래만 들을게요. 글은 됐어요.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